7월의 독서 — 딴짓하는 수의사

개 고양이 사료의 진실 (Food Pets Die for, Shocking Facts about Pet Food)– 앤 N. 마틴 1997년 처음 출간되어 2008년 3차 개정판이 나온 책. 10년보다 긴 시간이 흘렀다. 여전히 사료 회사의 문제점들이 있는지는 추가적인 조사가 필요할 것이다. 사실 나는 크게 달라지지 않았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사료 회사에 어떤 문제가 있어서? 결론부터 이야기하자면, 미국에서만 약 $300B에 달하는 규모가 매우 큰 시장임에도 불구하고 관련규제가 너무 약하고, 팩트는 마케팅에 가려져 버린다. 가장 충격적일 수도 있는 첫번째 문제점: 사료에 들어가는 원료를 우리는 알지 못한다. 유기동물의 사체나 상한 음식물 쓰레기가 들어갈지라도 직접 목격하지 않는 이상 알 수 없다. 심지어 렌더링(고열과 압착, 원심분리 등으로 내용물을 성분으로 잘게 분해하는 과정)을 거친 원료를 공급받는 사료회사는, 자사마저도 원료의 출처를 인지하지 못할 수 있다. 가장 근본적일 수 있는 두번째 문제점: 정해진 규제기관이 없다. 가장 공신력 있는 기관으로 여겨지는 미국사료협회(AAFCO)는 사료 상품등록을 결정하고 영양분석을 제공할 뿐이다. FDA와 USDA에서는 사료 부문에 대해서 서로가 명확한 책임을 지고 있지 않다. 결국 임의적으로 만들어진 조직이 표준기준을 제시하고 있을 뿐, 잘못을 예방할 수 있는 뚜렷한 제도가 없다. 전문가도 속는 세번째 문제점: 사료 회사는 마케팅을 통해 사람들에게 좋은 인식만을 심어준다. 수의대 학생들은 단 몇시간의 영양학 강의만을 수료하면서, 학교에 찾아오는 사료 회사의 풍부한 마케팅을 받고 학교를 졸업한다. 집에서 만드는 자연식은 영양소가 부족할 위험이 있다고 강조 교육받지만, 사료의 위험성에 대해서는 아무런 교육도 받지 않는다. 동물병원에 찾아오는 보호자에게 추천되는 사료가, 수의사도 모르게 마케팅에 이끌리는 선택일 수도 있다. 결론적으로 저자는 사료 회사의 제품을 안전하다고 신뢰하기 위해서는 다음의 항목을 꼼꼼히 살필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1)자사 소유의사료제조시설이 있는지, 2)사료에 들어가는 원료(육류, 곡물류, 지방, 오일, 비타민, 미네랄 등) 검수과정이 어떠한지 3)원료의 원산지는어디의 무엇을 쓰는지 4)사료 리콜을 한 적이 있다면 이유가 무엇인지 5)하청회사에서 제품을 제조한다면 다른 문제가 있는 사료회사와공유하는 곳이 있는지 물론 사료회사의 인수합병에 대해서, 사료회사의 동물실험에 대해서 부정적으로 나타내는 부분 등 비판적으로 읽어야할 내용도 있다고생각한다. 하지만 책의 전반적인 내용을 통해, 수의사로서 사료를 맹신하고만 있었던 나의 좁은 시야를 깨닫는 계기가 되었다. 당신의 반려동물은 잘 먹고 있나요?– 왕태미 위의 책에서는 외부 언론인으로서 사료 회사의 부정적인 측면을 강조해서 다뤘다. 그렇다면 사료 회사 내부에서 직접 일해본 전문가, 수의사의 입장은 어떨까? 또 최근에는 많이 변화했을까? 대학원에서 영양학을 공부하고 국가기관(USDA)를 거쳐 사료회사(Hill’s) 경력이 있는 왕태미 수의사의 의견을 살펴봤다. 육류 부산물로 만든 사료는 안전할까? 동물의 내장 등 버려지는 부위는 영양학적으로는 오히려 다양한 영양소를 보충하기도 한다. 하지만 내장의 출처는 깨끗한지, 도축과 포장 및 운반 환경은 식료로 쓰기에 안전한지, 또 과한 비타민과 미네랄이 포함되지는 않았는지 확인해야한다고 말한다. 사료에 대한 기준과 규제는 적당할까? 사료의 기준을 제시하는 가장 대표적인 단체, AAFCO는 최소기준만 제시하여 반대로 영양소마다 어느 정도가 과잉인지 알 수 없다. 사료 원료의 안전성을 선택하기 위해서는 WDJ(Whole Dog Journal)를 참고하라고 말한다. 매년식자재 안전 우수사료를 발표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영양 균형에는 초점을 두지 않고 있다는 단점이 있다. 또한 저자가 사료 회사에서 직접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한국의 사료 관리가 미국보다 더 엄격하다고 말한다. 원료 추출부터 제조 완료까지 영양소, 중금속, 병원균, 그리고 방사능 함유량을 여러 번 검사하는 것은 물론, 사람이 먹는 음식 검사 수준으로 진행한다고 한다. 사료 마케팅에서 가장 논란이 될 수 있는 유기농, 그레인프리, 프리미엄 등의 기준은 어떻게 될까? 그레인프리는 곡물을 빼고 다른 탄수화물을 넣은 사료이다. 사람에게서 나타나는 알러지를 반영해 동물에게도 적용한 사례이다. 그러나반려동물 전체 알러지 중 음식으로 인한 발병 비율은 10-20%만 차지한다. 그 중에서도 대부분은 동물성 단백질에 대한 알러지이다. 결론적으로 그레인프리를 따지기 보다는 탄수화물의 총량을 보는 것이 중요하다. 유기농의 기준은 1)화학적 비료를 쓰지 않고, 2)유전자 개조를 하지 않고, 3)식물 생장조절제를 쓰지 않은 생산물을 의미한다. 다만 천연이라고 독성이 모두 제거되지 않은 것이 아니며, 비료를 사용한다고 무조건 건강을 해치는 것이 아님을 알아야 한다. 오히려 방부제 등도GRAS(Generally Recognized As Safe) 또는 독성실험을 거친 제제가 생물질보다 더 안전할 수 있다. 한국 사료는 유기농 함량이 95%이상이면 제품명에, 70%이상이면 원재료 및 함량란에 “유기농”이라는 표기가 가능하다. 미국 사료는4단계로 나눠 100% 유기농(100% organic), 95% 유기농(organic), 70% 유기농(made with organic), 그 이하는 해당 성분에만유기농으로 각각 표기한다. 사료 회사의 외부자와 내부자의 입장에서 각각 살펴본 결과를 종합하면 다음과 같다. 사료의 영양 성분은 물론, 원재료의 출처를 확실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사료 회사의 마케팅과 팩트를 구별하기 위해서는 과학적 근거를 확인해야한다. 대부분의 수의사는 영양학적 결핍과 과잉에 주로 집중한다.

방법: 7월의 독서 — 딴짓하는 수의사

Votre commentaire

Entrez vos coordonnées ci-dessous ou cliquez sur une icône pour vous connecter:

Logo WordPress.com

Vous commentez à l’aide de votre compte WordPress.com. Déconnexion /  Changer )

Photo Google

Vous commentez à l’aide de votre compte Google. Déconnexion /  Changer )

Image Twitter

Vous commentez à l’aide de votre compte Twitter. Déconnexion /  Changer )

Photo Facebook

Vous commentez à l’aide de votre compte Facebook. Déconnexion /  Changer )

Connexion à %s